2금융권당일대출

사상 첫 제로금리 시대… 돈 몰리는 유망 투자처 어디?

상업시설 등 수익형 부동산으로 투자수요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는 저금리 기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은 올해 3월 기준금리를 종전 1.25%에서 0.75%로 하향 조정한 데 이어 5월, 0.25%p 추가 인하했다. 사상 첫 제로금리 시대를 맞아 수익형 부동산이 예적금 상품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는 상업시설이 각광받고 있는 모습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투자수익률은 1.31%로, 1년으로 환산 시 5%를 상회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국내 시중은행이 판매하는 정기 예적금 상품 가운데 가장 높은 금리는 1년 기준 1.9%에 불과했다. 이러한 장점에 기반해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이 감지된다. 올해 5월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상업시설은 계약 개시 당일 모든 점포가 주인을 찾으며 화제가 된 바 있다.

2금융권당일대출 포용금융 시작되나

상업시설을 중심으로 상승 흐름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최근 잇따라 발표되는 부동산 대책이 아파트 등 주택시장을 겨냥하고 있어서다. 업계 전문가는 “최근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연이어 발표되면서, 상대적으로 규제 영향이 덜한 상품으로 투자자들이 눈을 돌리고 있다”며 “특히, 6.17 부동산 대책 여파로 9억원 이상 주택을 매입할 경우, 주택담보대출 대상에서 제외되는 만큼 상업시설 등으로 시중의 갈 곳을 잃은 유동자금이 흘러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서울 강남구에 신규 분양 중인 상업시설로 투자자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유림아이앤디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일대에 조성하는 ‘펜트힐 캐스케이드’ 상업시설을 분양 중이다. 구매력 높은 소비층이 다수 거주하는 논현동에 지하 3층~지상 3층 규모로 조성된다. 함께 조성되는 고급 공동주택 130가구가 인기리에 빠른 속도로 분양을 진행한 만큼, 상업시설에도 매수 희망자들의 관심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